물량 분산·비용 절감 효과 노려
쿠팡이 자회사를 통해 택배업에 재진출했다. 급증하는 배송 물량을 분산하고 비용을 절감하기 위해서란 분석이 나온다.

쿠팡로지스틱스서비스(쿠팡로지스틱스)는 국토교통부로부터 화물차 운송사업자 자격을 획득했다고 14일 밝혔다. 쿠팡로지스틱스는 과거 화물차 운송사업자 자격을 보유하고 있었으나 2019년 이를 반납한 뒤 지난해 재신청했다. 쿠팡로지스틱스는 당분간 쿠팡의 로켓배송(익일배송) 물량을 소화할 계획이다.

쿠팡의 택배업 재진출 배경과 관련해선 올 상반기를 목표로 추진 중인 나스닥 상장을 위한 비용 절감의 일환이란 분석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한 전자상거래업체 관계자는 “쿠팡은 배송을 위한 차량을 직접 매입하고 있고, 직원도 정직원 형태로 고용 중”이라며 “배송과 관련한 데이터를 축적하는 데 효과적이지만 눈덩이처럼 불어나는 비용은 나스닥 상장에 걸림돌이 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쿠팡은 화물차 운송사업자 자격을 취득함으로써 화물차를 운행하는 사업자들과 계약을 맺을 수 있게 됐다. 늘어나는 배송 물량을 외주화할 길이 열렸다는 얘기다.

쿠팡로지스틱스는 장기적으로 일반 택배사처럼 쿠팡 외에 다른 온라인 쇼핑몰 물량까지 배송하는 3자 물류 사업에 진출하는 방안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CJ대한통운, 한진 등 택배업계에선 쿠팡이 3자 물류 사업을 시작하더라도 택배 시장에 당장 큰 영향은 없을 것으로 보고 있다. 본격적으로 뛰어들려면 대규모 투자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박동휘 기자 donghui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