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CU가 모든 자체브랜드(PB) 상품에 포장재 재활용 등급을 표시하기로 했다.

CU는 환경부의 ‘포장재 재질구조개선 등에 관한 기준’에 따라 올해 안에 전체 PB 상품에 각 등급을 표시할 계획이다. 환경부는 2019년 이 기준을 개정하고 포장재의 등급 평가 기준(재활용 최우수, 우수, 보통, 어려움)을 내놨다. CU의 PB 상품 중 86%가 우수 등급을 받았고 9%가 보통, 나머지 5%는 재활용 어려움 등급으로 분류됐다.

CU는 재활용 어려움 등급을 받은 상품은 제조사와 협의해 포장을 변경하고, 변경이 어려우면 해당 상품의 퇴출 여부도 검토하기로 했다.

CU 관계자는 “앞으로 PB 상품을 개발할 때 포장재의 재활용 가능성이 가장 중요한 기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노유정 기자 yjro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