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본드' 발행해 10억달러 조달
메모리반도체 업체 중 세계 최초
에너지효율화 등에 재원 투입
SK하이닉스 로고. 연합뉴스

SK하이닉스 로고. 연합뉴스

SK하이닉스가 10억달러(약 1조1000억원) 규모 그린본드(Green Bond)를 발행해 친환경 프로젝트에 투자한다.

SK하이닉스는 14일 "친환경 사업에 투자하는 10억달러 규모의 그린본드를 발행했다"고 발표했다. 메모리반도체 업체 가운데 그린본드를 발행한 곳은 SK하이닉스가 처음이다.

그린본드는 신재생에너지, 에너지 효율화, 환경오염 예방 등 '친환경 프로젝트'에만 사용할 수 있도록 만들어진 특수목적 채권이다. 이번 그린본드 발행엔 230여개 기관 투자자로부터 54억달러의 주문이 몰렸다. 흥행 조짐을 보이자 SK하이닉스는 발행 규모를 당초 계획했던 5억달러에서 10억달러로 올렸다.

SK하이닉스는 최근 주력하고 있는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의 일환으로 그린본드 발행에 나섰다. SK하이닉스 작년말 SK그룹 주요 관계사들과 함께 국내 기업 최초로 'RE100' 캠페인에 참여했다. RE100은 2050년까지 사용하는 전력의 100%를 재생에너지로 조달하는 프로젝트다. 미국 애플, 대만 TSMC도 RE100에 동참하고 있다.

SK하이닉스는 그린본드 발행으로 마련한 재원을 앞으로 수질 관리와 에너지 효율화, 오염 방지, 생태환경 복원 등 친환경 사업에 사용할 예정이다. 반도체 산업에서 중요한 물관리를 위해 신규 최첨단 폐수 처리장 건설과 용수 재활용 시스템 구축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정보기술(IT) 산업 전반의 탄소 배출 저감을 위해 '저전력 SSD(데이터저장장치) 개발 사업' 등 다양한 프로젝트도 추진 중이다. SK하이닉스 관계자는 "HDD를 저전력 SSD로 대체하면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93% 이상 낮출 수 있다"며 "SSD 전환을 통해 IT 기기의 탄소 배출을 획기적으로 줄이면 환경 분야의 사회적 가치 창출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황정수 기자 hj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