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98년 제품을 재해석한 모델
작년 화이트 블랙 이어 파스텔로
벨크로 버전도 1020세대서 인기
파스텔톤 코트화 '펑키테니스 1998' 선보인 휠라

글로벌 스포츠 브랜드 '휠라'는 파스텔톤으로 화사하게 만든 '펑키테니스 1998' 신발을 14일 출시했다. 이 제품은 1998년에 휠라가 내놨던 신발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테니스코트화다. 지난해 화이트와 블랙 색상으로 선보였다. 올해는 봄에 잘 어울리는 파스텔 버전을 추가로 내놨다.

펑키테니스 1998은 중창이 도톰하고 옆면에 F 로고가 박힌 것이 특징이다. 앞코가 둥글기 때문에 귀여운 느낌이 든다. 신발끈을 묶는 레이스 버전, 일명 '찍찍이'로 불리는 벨크로 버전으로 나뉜다. 레이스 버전은 220~280㎜까지 나오고 벨크로 버전은 220~250㎜까지 10㎜ 단위로 나온다. 색상은 파스텔 블루, 파스텔 퍼플, 블랙&화이트, 베이지 등이다.
파스텔톤 코트화 '펑키테니스 1998' 선보인 휠라

휠라코리아 관계자는 "새학기를 앞두고 교복에 잘 어울리는 화사한 파스텔 버전으로 출시했다"며 "바지, 치마 등 가리지 않고 평상복에도 다 잘 어울리는 디자인"이라고 말했다.

민지혜 기자 sp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