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에어로스페이스,
1090억 투자해 지분 30% 인수

우리별 1호 개발자들이 설립한 회사
위성기술 확보
"항공우주산업 별이 되자"…한화, 쎄트렉아이 최대주주로

한화그룹의 항공·방위산업 계열사인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국내 유일한 인공위성 전문기업 쎄트렉아이의 지분을 인수해 최대 주주로 올라선다. 김승연 회장(사진)이 그룹의 미래 성장동력으로 추진하는 항공·우주사업을 강화하기 위한 포석으로 해석된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13일 쎄트렉아이와 지분인수 계약을 체결했다고 공시했다. 발행 주식의 20%(590억원)가량을 신주 인수하고, 전환사채(500억원) 취득을 통해 지분 약 30%를 확보하기로 했다. 오는 4월 신주 인수절차가 마무리되면 쎄트렉아이의 최대 주주가 된다.

쎄트렉아이는 국내 최초의 위성 우리별 1호를 개발한 KAIST 인공위성연구센터 인력들이 1999년 설립했다. 김이을 현 대표도 우리별 1호 개발자 출신이다. 코스닥 상장사인 쎄트랙아이는 2019년 기준 매출 702억원, 당기순이익은 73억원을 올렸다. 국내에서 위성 본체와 지상 시스템, 전자광학 탑재체 등 핵심 구성품을 개발·제조하는 기술력을 갖춘 유일한 기업이다.

한화 관계자는 이번 지분 인수와 관련, “위성 개발 기술 역량을 확보해 기술적 우위를 선점하기 위한 결정”이라고 말했다. 쎄트렉아이도 이날 주주 서신을 통해 “이번 투자 유치는 한화와의 시너지를 통해 우주시장에 적극적으로 진출, 회사의 성장을 이루기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현 경영진이 회사를 독자 운영하고 조직문화를 유지하기로 한화와 합의했다”고 덧붙였다.

한화의 이번 투자는 항공·우주사업 등 미래 성장동력을 서둘러 확보해야 한다는 김 회장의 지시에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그는 올해 신년사에서 항공·우주를 비롯해 모빌리티, 그린수소 에너지 등 신사업에서 기회를 선점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우주 위성사업과 관련해 한국형 발사체인 누리호(KSLV-2) 액체로켓엔진 개발을 맡고 있다. 자회사인 한화시스템은 위성 탑재체인 영상레이더(SAR) 등 구성품 제작과 위성안테나, 통신단말기 등 지상체 부문 일부 사업을 하고 있다.

강경민 기자 kkm1026@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