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 "방사성 물질 누출 은폐 밝혀야"
정재훈 사장 "환경운동가 주장일 뿐"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이 “월성원전에서 삼중수소가 유출되지 않았다”며 “극소수 (환경)운동가가 주장한 무책임한 내용이 확산되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밝혔다. 탈(脫)원전을 이끄는 한수원의 최고경영자(CEO)가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등 여당 지도부에 항거한 것 아니냐는 분석이 확산되고 있다.

정 사장은 12일 월성원자력본부를 찾아 현장을 점검하고 “일각의 방사능 우려에 대해 팩트(사실)와 과학적 사실에 기반해 원칙대로 대응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전날 SNS에서 “원자력안전위원회도 월성원전의 삼중수소 유출이 없었다고 결론냈다”고 했다.

이 같은 정 사장의 언행은 여당 지도부의 움직임과 전면 배치되는 것이다. 이 대표는 전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월성원전에서 방사성 수소가 유출됐으며 이 사실을 은폐하는 데 ‘원전 마피아’가 관여했는지 확인해봐야 한다”고 했다.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도 12일 원내대책회의에서 “월성원전 부지 지하수가 삼중수소에 오염된 것으로 드러났다”며 “국회 차원의 조사 필요성을 면밀하게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여당의 공세에 문재인 정부에서 임명된 정 사장이 정면 대응한 것은 상당히 이례적이라는 평가다. 그는 2018년 4월 취임 이후 정부의 탈원전 정책을 이끌어왔다. 일각에선 감사원의 월성 1호기 경제성 조작 감사를 계기로 문 정부의 레임덕이 본격화하는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한수원 노조도 이날 성명서를 내고 “여당이 검찰의 월성 1호기 경제성 조작 의혹 수사를 피하기 위해 정치적 물타기를 하는 것으로 의심된다”고 했다.

성수영/성상훈 기자 syo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