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뱅크샐러드)

(사진=뱅크샐러드)

뱅크샐러드는 기존의 사명을 서비스명이었던 뱅크샐러드로 일원화한다고 12일 밝혔다.

뱅크샐러드는 핵심 서비스인 데이터 기반 분석 및 솔루션을 강화하고 데이터 전문 기술을 바탕으로 금융을 넘어 라이프 매니지먼트로 서비스 영역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불균등한 정보의 비대칭을 해결하고 데이터를 통해 누구나 똑똑해지고 나은 삶을 살 수 있도록 돕는다(Empowering people with data to make a better life)'는 기업 미션 아래 데이터로 정보의 비대칭을 줄이고 고객의 문제를 해결하는 데 더욱 집중할 계획이다.

사명으로서 뱅크샐러드는 기존에 은행의 의미로 '뱅크(BANK)'를 사용했다면 이제는 데이터가 안전하게 오고 가는 '데이터 플랫폼'의 뜻으로 확장된다.

뱅크샐러드는 사명 변경과 함께 새로운 CI와 슬로건도 공개했다. 새 로고는 다양한 도형과 그린 색상의 스마일로 구성했다.

뱅크샐러드의 아이덴티티를 살려 샐러드볼에 담긴 신선한 데이터를 모티프로 각양각색의 데이터가 모여 건강한 삶을 위한 정보를 제공하겠다는 의지를 상징화했다. 또한 나만의 데이터가 모여있는 샐러드볼은 '개개인 모두에게 살맛 나는 생활을 선사한다'는 뜻을 더해 스마일로 표현했다.

새로운 슬로건 역시 CI와 마찬가지로 일상의 즐거움을 내포하고 있다. 새 슬로건은 '데이터를 맛보다'로 고객이 처음 느껴보는 데이터 기반의 새로운 경험을 맛으로 풀어내 재미를 더했다.

뱅크샐러드는 사명·CI와 슬로건과 더불어 여의도 파크원 타워로 사옥을 옮기고 임팩트, 투명성, 오너쉽, 두려움 없는 건강한 성장, 존중의 핵심 가치와 조직 문화를 공간 곳곳에 새겼다.

김태훈 뱅크샐러드 대표는 "뱅크샐러드는 고객의 불편함을 깨는 서비스로 고객의 데이터를 고객을 위해 활용함으로써 개인에게 유용한 초개인화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며 "혁신적인 서비스를 통해 개인이 마이데이터를 포함한 데이터의 가치를 느끼고 나아가 다양한 혜택을 경험하도록 해 일상에서 즐거움을 만끽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