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 처음으로 준법위와 면담한 이재용…면담 정례키로
준법위, 삼성 준법문화 정착 위한 이재용 역할 의견 전달

삼성전자 등 5개 계열사, 올해 주총 온라인 병행
오는 27일엔 7개 관계사 대표이상들과 간담회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달 30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 국정농단 사건 파기환송심 결심공판에 출석하고 있다/사진=뉴스1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달 30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 국정농단 사건 파기환송심 결심공판에 출석하고 있다/사진=뉴스1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삼성의 준법 감시 외부 기구 '삼성 준법감시위원회(준법위)' 위원들과 삼성의 준법문화 정착을 위해 머리를 맞댔다.

11일 준법위에 따르면 준법위는 이날 서울 삼성생명 서초타워에서 임시 회의를 열기 전 이 부회장과 올해 첫 면담을 했다.

준법위는 이 자리에서 삼성의 준법문화 정착을 위한 이 부회장의 역할에 대한 의견을 전달했다. 이 부회장 역시 앞으로도 위원회의 지속적인 활동을 보장할 것을 다시 한 번 확인하며 삼성의 준법 경영 의지를 재차 밝혔다. 이와 함께 양 측은 향후 면담을 정례화하기로 했다.

앞서 이 부회장은 지난해 10월 해외 출장을 떠나기 전에도 준법위 정기회의에 참석해 앞으로도 이 같은 소통 자리를 마련하고 싶다는 의지를 내비친 바 있다. 이 자리에서 이 부회장은 지난 5월 준법위 권고에 따라 공표한 경영권 승계·노동·시민사회 소통 등 3대 의제 관련 대국민 약속을 반드시 지키겠다고도 밝혔다.

이 부회장의 이같은 행보는 파기환송심 선고를 일주일 앞둔 것이라 관심이 쏠린다. 서울고법 형사1부(부장판사 정준영 송영승 강상욱)는 오는 18일 국정농단 파기환송심 선거기일을 열고 이 부회장에 대한 양형을 결정할 예정이다.

지난달 30일 열린 결심공판에서 최후 변론을 진행한 이 부회장은 새해가 밝자 현장 경영을 통해 시스템반도체, 6세대 통신(6G), 인공지능(AI) 등 미래 먹거리를 직접 챙기는 모습을 보여왔다.

이 부회장은 최후 변론 당시 "삼성이 준법을 넘어 최고 수준의 투명성과 도덕성을 갖춘 회사로 만들겠다"며 "어떤 일이 있어도 개인적 이익을 취하지 않고 오로지 회사 가치를 높이고 사회에 기여하는 일만 하겠다"며 '뉴삼성'을 만들 것임을 강조했다.

준법위는 전문심리위원의 평가에 따른 위원회 차원의 개선안 논의와 관련, 향후 발생할 수 있는 새로운 유형의 준법의무 위반을 사전에 대응하기 위해 '최고 경영진의 준법위반 리스크 유형화 및 이에 대한 평가지표, 점검항목 설정'에 관해 외부 연구용역을 발주하기로 했다.

또 삼성전자와 삼성SDI, 삼성SDS, 삼성전기, 삼성물산 등 계열사 5개는 올해 주주총회를 온라인으로 병행해 개최한다. 삼성생명과 삼성화재는 내년부터 실시하기로 했다.

이는 준법위가 지난달 1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주주총회 현장 참여 제약이 발생할 수 있는 만큼 삼성전자와 6개 관계사들에게 올해 정기주주총회를 온라인으로도 병행 개최할 것과 전자투표를 도입하지 않은 관계사들에게 전자투표제를 도입할 것을 권고한 것에 따른 것이다.

준법위는 오는 26일 삼성전자, 삼성SDI, 삼성SDS, 삼성전기, 삼성물산, 삼성생명, 삼성화재 등 7개 관계사 대표이사들과 간담회를 갖고, 준법문화에 대한 최고 경영진의 역할 등에 관하여 서로 논의할 예정이다.

배성수 한경닷컴 기자 baeb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