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작곡가 김형석이 화제다.

평소 푸근하고 따뜻한 이미지에 건강미까지 더해져 더욱 팬들을 놀라게 했다. 그를 변하게 한 것은 바로 체중감량이다. 그는 21kg을 다이어트 했고 놀라울 정도의 변신 된 전후 사진을 공개했다.

최근 건강검진을 통해 체중을 줄이지 않으면 고혈압, 공황장애, 고지혈증, 지방간 등 질병 위험이 높다는 진단을 받아 건강에 적신호가 켜지며 감량을 한 것이다. 다행히도 현재는 감량을 통해 그러한 위협에서 벗어났다는 말에 팬들도 안심하고 있다.

이번 다이어트를 성공한 김형석은 “그동안 다양한 다이어트에 나서 왔지만 지속적인 관리를 못해 항상 요요현상의 악순환을 겪었다”며 “하지만 이번 다이어트에서는 이전과 달리 굶지도 않았고, 건강하고 편안하게 살을 뺄 수 있었다”고 밝혔다. 그의 감량은 박봄, 이영현, 신동, 서경석 등의 감량을 도왔던 헬스케어 기업이 함께 했다고 알려졌다.

이어 김형석은 “다이어트를 하면서 스트레스와 수면관리가 중요한 요소라는 것을 체감했다”며 “나처럼 다이어트를 하는 사람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힐링 피아노 연주곡을 발표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러한 감량과 영감에 받은 곡은 자신의 오디오클립 ‘김형석 피아노 뮤직테라피’ 채널을 통해 ‘anti-stress’와 ‘lullaby’라는 두개의 피아노 연주곡 음원을 공개했다. 이 채널은 피로에 지쳐 있는 현대인들에게 힐링이 될 수 있는 김형석 작곡가의 연주곡을 무료로 제공하는 채널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