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사진=KB금융그룹)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사진=KB금융그룹)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은 2021년 그룹 경영전락회의에서 "앞으로 KB는 금융회사의 핵심가치를 유지하되 완전한 디지털 조직, 금융플랫폼 기업으로 변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11일 KB금융그룹에 따르면 지난 8일 윤종규 회장을 비롯한 각 계열사 대표이사 및 임원 등 2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그룹 경영전략회의를 개최했다.

CEO 특강에서 윤 회장은 "평생 금융파트너로서 고객에게 가장 사랑받는 넘버원(No.1) 금융플랫폼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 모든 경영진들이 힘을 합쳐 원점에서 다시 시작한다는 결연한 자세로 끈덕지게 실행해 나가자"고 당부했다.

KB금융그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본격화 되기 전인 2019년부터 스마트 워크(Smart Work) 문화 확산을 위해 그룹 화상회의시스템을 구축해 적극 활용해 왔다.

이번 경영전략회의 또한 코로나19 국가방역 지침을 준수하기 위해 지주사 및 각 계열사의 국내외 사무실 등 60여 개 장소를 연결한 화상회의로 진행했다.

경영전략회의 오전 세션은 그룹 경영전략방향(R.E.N.E.W 2021)을 바탕으로 KB금융그룹이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해 직원들의 의견과 바람을 담은 영상 시청으로 시작됐다.

이어서 그룹 중장기 경영전략 및 2021년 경영계획 공유 등을 통해 그룹의 전략목표와 방향성에 대해 경영진들이 공감대를 형성하는 시간을 가졌다.

오후 세션에서는 2021년 그룹 경영전략방향 'R.E.N.E.W 2021'의 ▷핵심경쟁력 강화(Reinforce the Core) ▷글로벌 & 신성장동력 확장(Expansion of Global & New Biz) ▷금융플랫폼 혁신(No.1 Platform) ▷환경·사회·지배구조(ESG) 등 지속가능경영 선도(ESG Leadership) ▷인재양성 및 개방적·창의적 조직 구현(World class Talents & Culture) 등 5가지 주제별 경영진들의 아이디어 발표 및 이를 바탕으로 한 경영진들간의 열띤 토의를 통해 실행 방안들을 더욱 구체화했다.

KB금융 관계자는 "그룹의 경영진들이 같은 방향을 바라보며 각자의 위치에서 추진할 수 있는 구체적인 실행 방안과 상호 협업 방안에 대해 논의하는 집단지성을 통해 인사이트를 얻을 수 있는 소중한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