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가구 판매가 10조원을 넘어섰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지난해 가구 판매가 10조원을 넘어섰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지난해 가구 판매 규모가 10조원을 넘으며 대폭 성장한 것으로 보인다.

11일 통계청과 가구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1~11월 가구 소매판매액은 전년 같은 기간보다 23.6% 증가한 9조2476억원에 달했다. 1~11월 기준 2019년의 8조2256억원보다 12.4% 성장했다.

지난해의 경우 11월까지 월 평균 판매액이 8407억원을 기록했고 10월과 11월에는 9000억원 규모로 늘어난 점을 감안하면 지난해 전체 가구 판매액은 10조원을 넘은 것으로 추정된다.

가구 판매 규모의 급성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집에 머무는 시간이 늘어나자 홈인테리어에 대한 관심도 높아진 영향으로 풀이된다. 가구업계 관계자는 "코로나19로 가족 구성원들이 실내에 머무는 시간이 늘면서 기존에 사용이 불편했던 가구들을 많이 교체했다"며 "소파와 식탁 등의 가구 판매가 많이 늘었다"고 설명했다.

대형 가구업체들의 실적도 개선됐다. 한샘의 지난해 1~3분기 연결기준 매출은 1조5153억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19.9% 증가했다. 영업이익 역시 86.2% 증가한 635억원이었다. 같은 기간 현대리바트의 매출도 1조442억원으로 14.4%, 영업이익은 338억원으로 48.9% 늘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