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그룹이 총 2880억원 규모의 선박 3척을 수주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11일 라이베리아, 오세아니아, 아시아 소재 선사와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1척, 액화석유가스(LPG) 운반선 1척, 5만t급 PC선 1척의 건조 계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이번 계약에는 동급 LNG운반선 2척, LPG운반선 1척에 대한 옵션이 포함돼 총 4500억원 규모의 추가 수주도 기대하고 있다.

LNG 운반선은 전남 영암의 현대삼호중공업에서 건조해 2023년 하반기까지 선주사에 인도될 예정이다. 이 선박에는 운항 중 발생한 증발 가스를 재액화하는 시스템이 적용된다. LPG 운반선은 울산 현대미포조선에서 지어 2023년 상반기 선주사에 인도된다. PC선 1척은 현대베트남조선에서 건조한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지난 5일 아시아 선사로부터 LNG 추진 컨테이너선 6척을 9000억원에 계약하며 새해 첫 수주를 따냈다.

최만수 기자 beb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