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동물 감정인식 목걸이…숙면 돕는 조명…

5G·로봇·웰니스 등 혁신 기술
'K스타트업관' 열어 수출길 개척
폐막 후에도 한달간 부스 운영
올해 ‘CES 2021’엔 국내 중소기업과 스타트업도 대거 참가한다. 기술력은 있지만 인지도가 낮은 이들 기업을 위해 정부가 개별 온라인 전시관 구축과 수출 마케팅 등을 지원한다.

산업통상자원부와 중소벤처기업부는 CES 행사 기간 온라인 한국관과 K-스타트업관을 연다고 10일 발표했다. KOTRA가 지원하는 한국관에는 중소 기술혁신기업 89곳이 참가한다.

한국관 참가기업 중에는 △생체신호처리기반 스마트 안전관리 시스템을 선보이는 HHS △전자식 보안 가림막(ELS) 기술을 적용해 모바일기기 카메라의 보안문제를 해결한 카메라를 개발한 마이크로시스템 △반려동물의 감정을 인식하는 목걸이 펫펠스를 출품한 너울정보통신 등 올해 CES 혁신상을 받은 3개사도 포함됐다.

K-스타트업관에는 건강·웰니스 분야 24개사, 5세대(5G) 이동통신·사물인터넷 24개사, 로봇·인공지능 15개사 등 국내 창업기업 97곳이 참가한다. 창업진흥원,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대구테크노파크 등을 통해 선발됐다. 스타트업 루플, 헬스케어 전문기업 엠투에스, 소프트피브이 등 세 곳은 CES 혁신상에도 선정됐다.

루플은 빛의 파장을 이용해 멜라토닌 분비를 조절하는 조명 제품 ‘올리’를 선보인다. 엠투에스는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 시력과 색맹·난시 등을 측정해 사용자의 눈 건강 상태를 측정하는 VR단말기를 내놓는다. 소프트피브이는 세계 최초로 개발한 1.3㎜ 초소형 구형 태양전지 ‘소프트셀’을 전시한다.

온라인 한국관과 K-스타트업관에 참가한 기업의 디지털 부스는 CES 폐막 후에도 약 1개월간 운영된다. 참가 기업들은 KOTRA 해외무역관을 통해 전시품목 사전 홍보부터 화상 상담까지 수출 마케팅을 지원받는다.

강경민/김동현 기자 kkm1026@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