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성수 금융위원장이 코스피지수가 13년 만에 3000선을 돌파한 것과 관련해 "앞으로도 이런 긍정적인 흐름이 지속적으로 강화하기 위해 보다 적극적으로 노력해 나가겠다"고 했다.
은성수 금융위원장. 사진=연합뉴스

은성수 금융위원장. 사진=연합뉴스

은 위원장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주간업무회의에서 "코스피가 3000선을 넘어선 것은 우리경제와 기업실적이 회복세를 보이는 것에 크게 기인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정부는 선제적이고 과감한 경제대책과 방역조치들을 통해 경제충격과 금융시장 불안을 조기에 차단했다"며 "국민들이 시장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우리 증시의 한 축이 됐다"고 평가했다.

은 위원장은 "코스피가 이날 3100선을 넘어선 것은 외국인 순매수가 기여한 바가 크다"며 "우리 경제와 주식시장에 대해 외국인 투자자들도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있다는 반증"이라고 강조했다.

진행 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와 불확실성에 적극 대응해 금융시장 안전판 역할을 다하겠다고 했다. 국내 자본시장이 매력적인 투자처로 만들기 위한 상품 개발과 상장을 촉진할 혁신 활동도 강화할 뜻을 밝혔다.

은 위원장은 "투자자 신뢰를 훼손하는 자본시장의 불법·불건전 행위에 대해서는 엄정하게 대응하겠다"며 "시중 유동성이 실물로 흘러들어갈 수 있도록 정책적 노력도 강화하겠다"고 했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