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1339대 판매…보이콧 前 수준 회복
10대 중 7대는 하이브리드 세단 'ES300h'
도요타·혼다는 아직 고전
렉서스의 부활?…하이브리드 업고 日 보이콧 이전 수준 회복 [車 UP & DOWN]

일본 제품 불매운동의 여파로 타격을 입었던 렉서스가 회복세에 올랐다. 한·일 관계 악화 이전 수준까지 판매량이 반등하면서 '보이콧 리스크'를 어느 정도 해소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8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에 따르면 렉서스는 지난달 1339대를 판매했다. 1년 전에 비해 59.4% 늘어났다. 이 회사가 2019년 상반기 월 평균 1300대를 팔았다는 점을 감안하면 일본 제품 불매운동 이전의 수준까지 회복한 것이다.

앞서 렉서스는 2019년 하반기 한·일 악화로 인해 판매량 타격을 입었다. 일본 제품 불매운동이 확산되면서 1000대를 거뜬히 넘던 월 판매량이 400대선으로 쪼그라들었다. 지난해 1~3월까지만 해도 월 평균 판매량이 465대에 그쳤다.

렉서스가 반등한 건 지난해 4월부터다. 렉서스는 지난해 3월 411대를 찍고 4월부터 점차 증가세를 보이더니 6월에는 1014대까지 늘어났다. 지난해 하반기(7~12월)에는 월 평균 800대를 판매해 본격 회복세에 올랐다.

일등공신은 프리미엄 하이브리드 세단 'ES300h'다. 이 모델은 지난달 913대가 판매됐다. 렉서스 전체 판매량의 약 70%가 ES300h인 것이다. 연간으로 봐도 ES300h는 지난 한 해 총 5732대가 팔려 전체 판매량의 64%를 차지했다.

고객 서비스 강화에 총력을 기울인 것도 긍정적 영향을 미쳤다. 렉서스는 지난해 10월 경기 안양에 브랜드 첫 시승센터를 열었다. 고속도로, 국도, 도심 등 다양한 환경에서 렉서스 전제품을 시승해볼 수 있다. 회사 관계자는 "센터 근처에서 근무하는 회사원들이 점심시간을 이용해 방문하고 있다"며 "제품을 구매하기 전 자유롭게 탑승해보고 렉서스의 강점을 확인할 수 있는 것이 좋은 반응을 이끌어냈다"고 말했다.

렉서스에 비해 도요타·혼다 등 다른 일본 수입차 브랜드들은 아직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도요타는 불매운동 이전에는 월 평균 판매량이 1000대를 넘어섰지만 지난해는 줄곧 300~500대를 기록했다. 연간 판매량도 총 6154대로 전년 대비 42% 줄었다.

혼다도 지난해 판매량이 3056대로 전년보다 65% 감소했다. 이에 비해 렉서스는 지난해 판매량이 전년보다 27.2% 줄어 다른 브랜드보다 선방했다.

이선아 기자 su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