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병만 코스맥스 대표, 사진=코스맥스 제공

이병만 코스맥스 대표, 사진=코스맥스 제공

화장품 제조업자개발생산(ODM) 기업 코스맥스(121,000 -0.41%)그룹은 올해 디지털 전환(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에 힘을 실어 '디지털 코스맥스'로 탈바꿈하는 원년으로 만들겠다고 6일 밝혔다.

코스맥스에 따르면 이병만 코스맥스 대표는 지난 5일 비대면 온라인 시무식을 열고 "2021년은 초격차를 위해 주춧돌을 세우는 한 해가 될 것"이라며 이 같은 경영계획을 제시했다.

올해 코스맥스그룹의 경영 키워드로는 △새로운 공간을 선도하자 △새로운 환경과 상생하자 △새로운 가치를 선사하자 등 세 가지를 설정했다.

특히 고객 중심의 디지털 혁신을 위해 내부 관리체계 강화, 온라인 사업 확대를 중점 추진할 계획이다. 장기적으로는 인공지능(AI) 플랫폼을 활용한 비즈니스 모델을 구축해 소비자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디지털 사업본부를 신설해 맞춤형 화장품까지 대응 가능한 조직으로 변모시키겠다는 청사진을 제시했다.

이 대표는 "글로벌 화장품 시장은 온라인으로 연결된 단일 시장이 됐다"며 "고객을 중심으로 유기적으로 결합하는 옴니채널 전략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중국, 미국, 태국, 인도네시아 등 해외 법인을 하나로 통합, 원료 공급부터 개발과 생산에 이르는 밸류체인을 확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 대표는 창업주 이경수 코스맥스그룹 회장의 장남으로 지난달 30일 부사장에서 사장으로 승진했다. 당시 이 회장의 차남인 이병주 코스맥스비티아이(16,300 +0.31%) 대표 역시 부사장에서 사장으로 승진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