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달청은 올해부터 레미콘·아스콘을 쉽고 편리하게 구매할 수 있도록 나라장터에 전용몰 서비스를 구축·운영한다고 6일 발표했다.

레미콘·아스콘 구매 전용몰은 지리정보와 공장위치, 생산능력 등 기업정보를 연계·융합해 지도상에 보여 주도록 구성했다.

공사현장 기준으로 일정한 반경 내에 위치한 제조사 정보와 길 찾기 서비스를 제공해 현장 인근의 제조사 현황을 한 눈에 비교할 수 있도록 했다.

발주정보와 시장점유율과 같은 통계기능을 제공하고 규격별 비교검색이 가능하도록 검색기능도 강화했다.

강신면 조달청 구매사업국장은 “전용몰 서비스 개시로 계약제도 전환에 따른 사용자 편의가 한층 향상 될 것”이라며 “올해도 보다 나은 조달서비스 제공을 위해 업계와 기관의 현장의견을 적극 수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대전=임호범 기자 l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