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개발에 협력
글로벌 표준 NDS 기반 지도 데이터 공급
신형 파사트GT부터 맵퍼스 지도 데이터 적용
내비게이션업체 파인디지털의 전자지도 소프트웨어 계열사인 맵퍼스가 폭스바겐의 차세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인 ‘MIB3(3세대 모듈라 인포테인먼트 매트릭스)’ 플랫폼에 한국 지도 데이터를 공급한다고 5일 밝혔다.

맵퍼스 CI 이미지

맵퍼스 CI 이미지

지난해 쌍용자동차에 HD맵 솔루션을 공급한데 이어 폭스바겐에 국내 지도 데이터를 공급하며 글로벌 완성차로도 시장을 확대해나가고 있다. 이번 계약은 완성차 업계가 요구하는 데이터 표준인 NDS 기반의 지도 데이터를 제공하며 맵퍼스의 기술력을 입증했다는 의미가 있다. 폭스바겐코리아는 지난달 출시한 스마트 비즈니스 세단 신형 ‘파사트 GT’를 시작으로 티록, 티구안, 아테온 등 맵퍼스의 데이터가 적용된 ‘MIB3’ 내비게이션 장착 차량을 국내에서 판매할 예정이다.

맵퍼스는 자율주행차와 커넥티드카 플랫폼을 위한 지도 기술 경쟁력을 기반으로 글로벌 완성차 메이커를 대상으로 영업을 강화해 나가고 있다. 검색, 실시간 교통정보, 경로 등 맵 기반 데이터와 내비게이션 소프트웨어 공급 계약을 체결하는 등 가시적인 성과도 이어지고 있다. 자동차 소프트웨어 개발품질 역량을 평가하는 국제표준인 ASPICE 레벨 2 인증을 획득하는 등 개발 프로세스 관리에도 집중하고 있다.

서기열 기자 phil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