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임원 15명 퇴임
에어서울·부산 등 자회사 대표 모두 교체
아시아나항공은 신임 대표이사에 정성권 중국지역본부장(전무)을 선임하는 등 자사와 계열사 전 대표이사와 임원 상당수를 교체하는 새신 인사를 단행했다고 밝혔다. 사진=아시아나항공 제공

아시아나항공은 신임 대표이사에 정성권 중국지역본부장(전무)을 선임하는 등 자사와 계열사 전 대표이사와 임원 상당수를 교체하는 새신 인사를 단행했다고 밝혔다. 사진=아시아나항공 제공

대한항공(26,300 0.00%)과의 통합작업을 앞둔 아시아나항공(15,150 0.00%)이 대표이사를 비롯한 임원진 물갈이에 나섰다.

아시아나항공은 신임 대표이사에 정성권 중국지역본부장(전무)을 선임하는 등 자사와 계열사 전 대표이사와 임원 상당수를 교체하는 새신 인사를 단행했다고 31일 밝혔다.

아시아나항공은 2018년 이후 2년 만에 임원인사를 단행해 임원 직책 7개를 축소했다. 이 과정에서 한창수 사장과 한태근 에어부산(3,660 0.00%) 사장, 박세창 아시아나IDT(21,650 0.00%) 사장 등 사장 3명과 부사장 3명, 전무 6명, 상무 3명이 퇴임했다. 임원 15명 퇴임으로 신규 임원 8명이 선임됐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이번 인사 배경에 대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 외부요인으로 침체된 조직문화를 활성화하고 현재 진행 중인 항공사 통합계획을 원활히 수행하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아시아나항공 신임 대표는 정성권 전무가 부사장으로 승격해 맡는다. 에어부산 대표이사와 아시아나에어포트 대표이사는 각각 안병석 아시아나항공 전무, 남기형 아시아나항공 상무(전무 승격)가 내정됐다. 에어서울 대표이사는 조진만 상무, 아시아나IDT 대표이사는 서근식 상무(전무 승격)가 각각 선임됐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