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수 은행연합회 회장이 31일 신년사에서 "디지털 전환의 속도를 높여 탈세계화 시대에 적극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광수 은행연합회장 "탈세계화 시대 적극 대응해야"

김 회장은 "금융산업은 디지털화가 돌이킬 수 없는 흐름이라는 냉정한 현실 인식을 바탕으로 철저한 고객 여정을 분석해야 한다"며 "고객 경험을 개선하고, 고객이 필요로 하는 순간에 맞춤형 금융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과감한 자기혁신을 이뤄나가야 한다"고 했다.

이어 "코로나19의 확산으로 국경봉쇄, 무역규제 강화 등 세계화의 되돌림이 진행되고 있다"며 "금융산업은 경제 및 산업 지형 재편이 초래할 수 있는 불확실성에 대비해 선제적인 리스크 관리를 강화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친환경 패러다임으로의 전환과 불평등 완화에서 금융산업이 앞장서야 한다고 당부했다.

김 회장은 "친환경, 사회적 책임, 투명한 지배구조를 핵심가치로 하는 ESG 경영이 확산되고 있다"며 "국내 금융사도 기후·환경리스크 관련 지배구조를 구축해 우리 사회의 자원 공급이 확대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금융산업은 그동안 취약계층 금융지원 등 사회적 책임을 적극 이행했다"며 "불평등이 더욱 심화되고 있는 상황에 대응해 지속 가능한 사회공헌 체계를 구축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회장은 소비자 중심 경영 확산을 통해 금융산업의 신뢰를 더 높여야 한다고 언급했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