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조선호텔 '그래비티 서울 판교' 개관

신세계조선호텔이 외국계 호텔의 힘을 빌리지 않고 독자 브랜드로 개발한 ‘그래비티 서울 판교, 오토그래프 컬렉션(그래비티)’(사진)을 30일 개장했다.

경기 성남시 판교에 자리잡은 그래비티는 ‘라이프스타일 호텔’을 표방한다. 지역 사회의 구성원들이 일상생활에서 즐길 수 있는 공간으로 만들겠다는 의미다. 지하 6층~지상 19층 규모로 총 306개의 객실 외에 방문객 및 거주자들을 위한 다양한 공간과 콘텐츠를 만들었다.

신세계조선호텔 관계자는 “그래비티를 지역사회의 중심지 역할을 하는 브랜드로 만들 것”이라며 “즐길거리와 체험 콘텐츠를 제공하는 ‘그래비티 타임’ 등을 운영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식음(F&B) 시설로는 뷔페 레스토랑 ‘앤디쉬’, 모던 일식 다이닝 ‘호무랑’, 라운지 앤 바 ‘제로비티’ 등 총 세 곳을 갖췄다.

신세계조선호텔은 올 들어 새로운 독자 브랜드를 잇따라 내놓고 있다. 지난 10월엔 5성급 독자 브랜드 ‘그랜드 조선’의 첫 호텔인 그랜드 조선 부산을 개장했다. 그래비티 외 내년 4월께 서울 강남에 최상급 독자 브랜드 ‘조선 팰리스’ 호텔도 개장할 계획이다.

노유정 기자 yjro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