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은행이 자체 개발한 KB모바일인증서가 출시 18개월 만에 이용자 600만 명을 돌파했다. 이달 들어 공인인증서가 폐지되면서 은행 인증 중 가장 빠르게 자리 잡았다는 평가다.

30일 국민은행에 따르면 2019년 7월 출시한 KB모바일인증서 이용자 수는 이날 기준 610만 명을 넘어섰다. 은행권 공동 인증 서비스인 ‘뱅크사인’ 가입자 수(30만 명)의 20배에 달하는 수치다. 은행이 자체 개발한 인증서 중 가장 많은 고객 수다.

가입 고객이 빠르게 늘어난 건 국민은행이 공인인증서의 불편함을 보완해 발 빠르게 인증서를 개발한 덕이 크다. KB모바일인증서는 유효기간이 없어 주기적으로 인증서를 갱신할 필요 없도록 한 점도 차별화한 부분이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영업점 방문 없이 휴대폰으로 1분 만에 발급받을 수 있는 것도 장점”이라며 “인증서 이용 시 10자리 이상의 암호를 입력할 필요가 없고 OTP(일회용 비밀번호)나 보안 카드 없이 금융 거래를 편리하게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국민은행은 적용 영역을 넓혀 통신 3사·네이버·카카오 등 인증 시장의 강자들과 경쟁하겠다는 포부다. 금융권에서는 통신 3사가 운영하는 패스, 카카오페이 인증 등이 활발하게 이용되고 있다. 후발주자인 네이버도 제휴처를 빠르게 확대해 나가고 있다.

정소람 기자 ra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