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홍콩 사모펀드 2500억씩 투자
기업가치 9조3천억원으로 평가
카카오뱅크가 1조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완료했다. 내년 상장을 준비 중인 가운데 기업가치는 약 9조3000억원으로 평가됐다.

IPO 앞둔 카카오뱅크, 1조 유상증자 완료

30일 은행권에 따르면 카카오뱅크는 지난 10월 말과 11월 중순 이사회를 통해 결의한 총 1조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최근 완료했다. 이번 유상증자를 통해 세계 4대 사모펀드 운용사(PEF)인 미국의 TPG캐피털과 홍콩계 사모펀드 앵커에쿼티파트너스가 각각 2.61%의 지분을 갖게 됐다. 두 펀드의 투자 규모는 각각 2500억원이다. 기존 주주들도 배정받은 5000억원에 대해 지난 29일 주금 납입을 마쳤다.

최대주주인 카카오의 지분율은 33.54%에서 31.78%로 낮아졌다. 카카오와 함께 카카오뱅크를 만든 주요주주인 한국투자증권 계열 한국투자밸류자산운용과 한국투자금융지주는 각각 27.1%, 4.67%의 지분을 갖게 됐다. 국민은행 지분도 9.86%에서 9.35%로 줄었다. 서울보증보험, 우정사업본부, 이베이코리아, 텐센트의 지분은 각각 3.94%에서 3.74%로 감소했다.

이번 유상증자의 주당 발행가는 2만3500원으로 전체 기업가치는 약 9조3200억원으로 평가됐다. 현재 증권가에선 카카오뱅크의 상장 후 가치를 10조원 안팎으로 평가한다. 은행주 1위인 KB금융의 시가총액 18조원, 2위인 신한지주(16조원)에 못 미치고 3위인 하나금융지주(10조2833억원)와 비슷한 수준이다. 하지만 장외시장에선 주당 7만~8만원에 거래돼 시장가치가 30조원으로 평가되고 있다.

카카오뱅크는 이번 유상증자로 3분기 말 기준 14% 수준인 국제결제은행(BIS) 자기자본비율이 20% 안팎으로 올라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이번 증자를 통해 손실 흡수력을 제고하고 중·저신용자 대출을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대훈 기자 daep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