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철도공사,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 등
18개 정부기관 우수활동 사례로 선정
소진공, '전통시장 활성화 우수활동 사례 공모전' 결과 발표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은 지난달 17일부터 이달 8일까지 진행한 ‘2020년 지역상생을 통한 전통시장 활성화 우수활동 사례 공모전’ 결과를 31일 발표한다고 밝혔다.

이번 공모전은 △기관 특성을 활용한 교류활동 △지역경제 활성화 기여 △기관 간 교류 프로그램 운영 등 각 분야에서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한 우수활동 사례를 발굴해 성과를 확산하고 벤치마킹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정부 및 공공기관 339곳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공모전에는 34개 기관이 참여해 총 43개의 전통시장 활성화 사례가 접수됐다. 이후 전문가 평가와 중소벤처기업부의 최종 심의를 거쳐 18개 기관이 수상기관으로 선정됐다.

최우수상인 중기부 장관상에는 한국철도공사의 `전통시장과 함께하는 태백 힐링 트래킹 열차 여행상품 운영`이 선정됐다. 기관 특성을 활용한 교류활동 분야에 해당하는 사례다.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는 `코로나 관련 지역 사회공헌 활성화`로 지역경제 활성화 기여 분야에, 축산물품질평가원은 `전통시장-소진공-축평원이 함께한 다다익선 캠페인 추진`으로 기관-시장 간 교류 프로그램 운영 분야에 각각 최우수 사례로 선정됐다.

이외에도 우수상인 소진공 이사장상에는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 한국에너지공단, 부산항만공사 등 6곳이 선정됐다. 장려상인 전국상인연합회 회장상에는 한국시설안전공단, 한국관광공사, 한국남부발전소 등 9곳이 선정됐다.

조봉환 소진공 이사장은 "이번 공모전을 통해 정부 공공기관들이 전통시장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기관 특성과 노하우를 살려 다양한 활동을 추진하고 있음을 알 수 있었다"며 "선정된 사례는 우수사례집으로 제작해 관련한 기관들이 벤치마킹할 수 있도록 공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민경진 기자 m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