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냐 펠레테스타

제냐 펠레테스타

이탈리아의 각 분야 장인이 만나 탄생한 ‘제냐 펠레테스타’, 지중해 바다 색깔을 담은 ‘노빌레’, 세계적인 성악가 루치아노 파바로티가 애용했던 ‘로얄’….

세 가지 모두 마세라티가 최근 내놓은 스페셜 에디션의 명칭이다. 마세라티의 플래그십(기함) 세단인 콰트로포르테와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르반떼 등 기본 모델은 같지만 스페셜 에디션만의 디자인으로 각자 개성을 살렸다. 마세라티는 소비자의 다양한 취향을 반영한 맞춤형 모델로 고급스러운 브랜드 이미지를 강화하겠다는 전략이다.
최고급 나파가죽 적용한 펠레테스타
노빌레

노빌레

국내에 20대 한정으로 출시된 제냐 펠레테스타 에디션은 이탈리아 100년 브랜드들의 합작품이다. 마세라티가 이탈리아 명품 패션 브랜드 에르메네질도 제냐와 손잡고 차량 실내에 최고급 가죽 시트를 적용한 모델이기 때문이다. 이름도 ‘잘 짜인 가죽’을 뜻하는 이탈리아어 ‘펠레테스타(pelletessuta)’에서 따왔다. 나파가죽을 교차로 직조한 펠레테스타의 내장 시트는 부드러우면서도 내구성이 높아 스페셜 에디션의 럭셔리함을 극대화했다.

외장 디자인도 싹 바꿨다. 르반떼 S 그란스포트 펠레테스타 에디션은 브론즈 색상이 3중으로 코팅돼 있어 빛의 양에 따라 다른 색깔로 보인다. 콰트로포르테 S Q4 그란루쏘 펠레테스타는 그윽한 느낌을 주는 메탈릭 블루 컬러를 적용했다. 중앙 콘솔 한가운데는 한정판 차량이라는 것을 알려주는 헌정 배지를 배치해 스페셜 에디션의 정체성을 표현했다.

가격은 르반떼가 1억9200만원, 콰트로포르테가 2억1400만원이다. 스페셜 에디션을 구매한 고객에게는 에르메네질도 제냐의 럭셔리 맞춤형 셔츠 제작 바우처를 제공한다.
노빌레

노빌레

지중해 바다 색깔 담은 노빌레
마세라티의 두 번째 스페셜 에디션인 노빌레는 푸른 지중해 바다의 색깔인 블루 노빌레를 외장 색상으로 채택해 강인하고 고급스러운 느낌을 강조한 게 특징이다. 노빌레는 ‘고귀한, 품격 높은’이라는 뜻의 이탈리아어 ‘노빌레(nobile)’에서 이름을 땄다.

내장에는 마세라티를 위해 독점 제작된 피에노피오레 천연가죽 소재가 적용됐다. 밝은 브라운과 블랙 컬러 등 투 톤으로 디자인된 시트, 고기능성 신소재 알칸타라를 적용한 회색의 천장 헤드라이너 등 클래식한 고급 세단의 느낌도 살렸다. 가격은 르반떼 그란루쏘 노빌레가 1억5440만원, 콰트로포르테 그란루쏘 노빌레가 1억7870만원이다.
로얄

로얄

파바로티가 선택한 로얄
로얄 에디션은 펠레테스타, 노빌레에 이어 마세라티가 올해 마지막으로 선보인 스페셜 에디션이다. 세계에서 100대만 제작됐을 정도로 희소가치가 높다. 이번에 선보인 로얄 에디션은 1986년 마세라티가 3세대 콰트로포르테 모델을 기반으로 선보였던 에디션의 전통을 이었다. 당시 마세라티는 소수의 고객만을 위해 로얄 에디션 51대를 특별 제작했다. 특히 이탈리아의 유명 성악가 루치아노 파바로티가 애용했던 모델로도 유명하다.

로얄 에디션은 펠레테스타, 노빌레 에디션과 달리 르반떼, 콰트로포르테뿐 아니라 준대형 세단 기블리에도 적용된다. 국내에는 콰트로포르테 6대, 르반떼 6대, 기블리 4대 등 16대가 배정됐다. 모델별로 조금씩 다르지만 전체적으로 이탈리아 지중해에서 영감을 받은 블루로얄, 고급스러운 녹색 계열의 베르데로얄 등 두 가지 외장 색상을 적용했다.

실내는 제냐 펠레테스타와 마찬가지로 에르메네질도 제냐의 고품질 나파가죽을 활용했다. 기본형 모델과 차별화를 꾀하기 위해 원목 소재도 강조했다. 마세라티 관계자는 “고객의 다양한 취향을 반영한 스페셜 에디션을 통해 마세라티의 각기 다른 매력을 즐길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선아 기자 su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