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대한민국 바이오 투자 콘퍼런스
오가노이드사이언스 "두 가지 플랫폼으로 내년 시리즈B 유치"

오가노이드사이언스가 29일 열린 '2020 대한민국 바이오 투자 콘퍼런스'(KBIC 2020)에서 기업의 후보물질과 향후 계획에 대해 발표했다. 유종만 오가노이드사이언스 대표는 "최종적으로는 부족한 장기 공급에 기여하는 기업이 되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오가노이드사이언스는 두 가지의 플랫폼 기술을 확보하고 있다. 하나는 오가노이드(인공장기) 배양 플랫폼인 'ATORM'이다. ATORM을 이용해 장, 침샘, 자궁 오가노이드를 개발했다. 가장 개발 속도가 빠른 장 오가노이드는 염증성 장질환 치료제로 활용될 계획이다. 현재 시중에 나와있는 장질환 치료제는 염증 억제에만 초점을 맞추고 있어, 조직 손상에 의한 누공이나 궤양 등은 치료하지 못한다. 유 대표는 "장이 손상된 돼지의 장에 내시경을 이용해 장 오가노이드를 분사시킨 뒤 확인한 결과, 손상된 장 조직이 재생되고 회복된 것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침샘 오가노이드의 경우 침샘이 파괴돼 구강건조증을 안고 사는 환자들을 위한 치료제다. 특히 두경부암을 가진 환자의 경우 방사능 치료를 받으면서 대부분 침샘이 망가진다. 유 대표는 "침샘이 망가지면 환자의 삶의 질이 매우 떨어진다는 연구 결과가 많다"며 "하지만 근본적으로 해결해줄 수 있는 치료제는 없다"고 말했다. 침샘 오가노이드가 망가진 침샘을 회복시킬 수 있는 혁신신약이 될 것이란 설명이다.

자궁 오가노이드는 손상된 자궁 내막을 재생시키는 치료제다. 유 대표는 "자궁 내막이 손상돼 난임을 겪는 사람들이 많다"며 "하지만 자궁 내막이 손상된 경우에는 다른 난임 원인들보다 임신 가능성이 낮다"고 말했다. 자궁 오가노이드는 아직 연구 개발 단계로 2022년 임상연구에 진입하는 게 목표다.

두 번째 플랫폼은 면역항암제 기술인 'ADIO'다. 임상에 진입하기 전 면역항암제 후보물질의 효능을 확인할 수 있는 플랫폼이다. 유 대표는 "암세포와 면역세포를 공배양시켜 ADIO 플랫폼을 제작해 면역항암제에 특화된 플랫폼을 개발했다"며 "임상시험에 소요되는 시간과 비용을 상당부분 줄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오가노이드사이언스는 올해 시리즈A를 마쳤으며 내년 시리즈B를 유치할 계획이다. 유 대표는 "오가노이드 치료제를 기성품(Off the shelf)으로 제작할 수 있도록 GMP 생산 공정을 개발했다"며 "이를 토대로 희귀의약품 시장에 진입해 2024년에는 상장을 하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최지원 기자 jwcho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