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핀다)

(사진=핀다)

스마트 대출 플랫폼 핀다는 올 한해 동안 핀다 애플리케이션(응용 프로그램)이 62배 성장했다고 29일 밝혔다.

핀다 사용자는 연초 대비 1200% 늘었으며 대출 확정조건 조회 서비스 비교대출은 6200% 성장했다. 핀다를 통해 확정조건 조회를 해본 경우는 61만건, 총 한도 승인금액은 50조원에 달한다.

회사는 지난해 5월 금융위로부터 1사전속주의 규제샌드박스를 받은 혁신금융 1호인 비교대출서비스의 빠르고 편리한 기능이 금융소비자들의 긍정적인 호응으로 이어진 것으로 분석했다.

고객 후기를 받기 시작한 5월부터 현재까지 핀다 비교대출서비스를 이용한 사용자들이 남긴 후기는 4625건이었다. 어떤 서비스에 가장 만족했는지에 대한 응답으로 '편리함'이 75.5% 응답률을 보이며 1위를 차지했다.

제휴 금융기관은 26개로 연초보다 3.25배 늘었다. 핀다에 처음 들어온 한국투자저축은행을 비롯해 2금융권 수는 22개, BNK경남은행 등 1금융권 수는 4개다.

핀다는 사용자들의 비대면 대출서비스 활용이 높아지는 추세에 발맞춰 내년에도 지방은행, 캐피탈 등 2금융권과의 협업을 강화하고, 1금융권 개수도 점차 늘려갈 방침이다.

내년부터는 지능형 대출관리 서비스와 전세대출 등 상품군 확대에 힘을 쏟을 계획이다. 한해 동안 비교대출서비스를 제공하며 사용자가 인정한 빠르고 편리한 기능을 바탕으로 서비스 범주를 확장하겠다는 포부다.

특히 대환대출가능성 진단과 다가오는 상환일정 등을 한 눈에 확인할 수 있는 나의 대출관리는 향후 개인 맞춤형 대출 관리 서비스로 더욱 발전시킬 계획이다.

박홍민 핀다 대표는 "내년에는 핀다의 새로운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다"며 "기존의 빠르고 편리한 기능들로 금융의 불편함을 더욱 개선해가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