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형편전망·가계수입전망 줄하락
취업기회전망 CSI는 8포인트나 빠져
주택가격전망 CSI는 2013년 이후 최고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3차 확산하면서 소비자심리지수를 다시 끌어내렸다. 코로나 재확산에 경기에 대한 인식 악화하면서 소비자심리지수는 두 달 만에 다시 하락했다.

한국은행이 29일 발표한 '12월 소비자 동향 조사 결과'에 따르면 12월 소비자심리지수(CCSI)는 전월대비 8.1포인트 하락한 89.8을 기록했다.

코로나가 재확산하면서 경기 및 가계 재정상황에 대한 인식이 악화된 탓이다. 이달 들어 코로나19 일일 확진자 수가 1000명대를 기록하면서, 사회적 거리두기는 2.5단계로 격상됐다. 기준치 100(2003~2019년 평균치) 이하면 소비자들이 체감하는 경기가 비관적이라는 뜻이다.

경기에 대한 인식이 크게 악화됐다. 현재경기판단 CSI는 전월보다 16포인트나 하락한 56을 기록했다. 향후 경기전망 CSI도 10포인트나 하락한 81을 기록했다. 생활 형편과 소비지출도 전달보다 더 악화됐다. 생활형편전망 CSI는 5포인트 하락한 89를, 소비지출전망 CSI는 5포인트 내린 99를 각각 기록했다. 가계수입전망 CSI도 3포인트 하락한 93을 기록했다. 앞으로 가계 수입이 더 감소할 것이라는 전망이 반영된 것이다.

특히, 취업기회전망 CSI는 8포인트 하락한 74를 기록했다. 취업기회전망 CSI는 지난 9월부터 3개월 연속 상승했지만, 다시 이달 들어 하락했다. 코로나 재확산에 채용문이 더 좁아질 것이라는 우려 때문이다.

반면 주택가격전망 CSI는 전달보다 2포인트 상승한 132를 기록했다. 2013년 관련 통계 작성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전국 아파트 매매가격 오름세가 지속되면서 사상 최고치를 다시 썼다.

다만 코로나 2차 확산이 있었던 9월 소비자심리지수(-8.8포인트) 때보다는 하락 폭이 다소 둔화됐다. 황희진 경제통계국 통계조사팀 팀장은 "코로나 상황이 장기화되다보니 어느 정도 적응돼 크게 떨어지지 않았다"며 "코로나 백신에 대한 기대감도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