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자흐스탄 싱가포르 이어 세번째
EU는 3차례 심사유예하며 경계
현대중공업이 건조한 초대형 원유운반선(VLCC). 현대중공업 제공

현대중공업이 건조한 초대형 원유운반선(VLCC). 현대중공업 제공

현대중공업그룹의 조선 중간 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은 최근 중국 경쟁 당국으로부터 대우조선해양과의 기업결합과 관련해 '무조건 승인'을 통보받았다고 28일 발표했다. 카자흐스탄 싱가포르에 이은 세번째 승인이다.

중국 국가시장감독관리총국(SAMR)은 통지서에서 "중국 반독점법 26조를 검토한 결과 두 기업 간 기업결합에 따른 시장 경쟁제한이 없음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한국조선해양은 작년 7월 국내 공정거래위원회를 시작으로 6개국에 기업결합심사를 신청했다. 중국의 승인 결정은 지난해 10월 카자흐스탄, 올해 8월 싱가포르에 이어 세 번째다. 아직 유럽연합(EU), 한국, 일본 등 3개 경쟁 당국의 심사가 남아있다.

한국조선해양 관계자는 "조선산업 최대 경쟁국인 중국의 견제가 심할 것으로 예상됐지만 시장 독과점 우려에 대한 적극적 소명으로 무조건 승인을 받았다"며 "심사 진행 중인 다른 국가에도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조선업계는 두 회사의 결합에 가장 큰 난관으로 여겨지는 EU의 심사에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EU 심사 결과가 주목되는 이유는 조선사들의 고객인 글로벌 선사들의 영향력이 큰 데다, 관련 법도 철저하고 복잡하기 때문이다. EU에서 기업결합 심사가 통과되면 나머지 국가들도 EU를 따를 가능성이 높다.

EU 집행위원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 등을 이유로 한국조선해양-대우조선해양의 기업결합 심사를 세 번이나 일시 유예했다. 코로나19로 자국 내 기업 등 이해관계자들에 대한 현장 조사 등이 원활치 못하다는 것이다. 심사 결과 발표일도 미정이다.

EU 집행위는 지난 6월 기업결합 관련 중간심사보고서를 현대중공업 측에 통보한 바 있다. 보고서에는 ‘탱커, 컨테이너선, 해양플랜트 등에서는 경쟁 제한 우려가 해소됐지만 액화천연가스(LNG)선 분야에서는 아직 완전히 풀리지 않았다’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조선업계 관계자는 “해외 경쟁국 가운데 단 한 곳이라도 반대하면 인수에 악영향을 미친다”며 “현대중공업으로선 EU 심사를 빠르게 마무리 짓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최만수 기자 beb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