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시대 사회공헌
GS칼텍스의 사회공헌활동 ‘마음톡톡’에 참여한 학생들이 공연을 하고 있다.  GS칼텍스 제공

GS칼텍스의 사회공헌활동 ‘마음톡톡’에 참여한 학생들이 공연을 하고 있다. GS칼텍스 제공

GS칼텍스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적극적인 사회공헌활동을 펼치고 있다.

GS칼텍스는 코로나19로 헌혈이 급감해 수혈이 필요한 중환자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소식을 접하고 지난 2월과 6월 대한적십자사와 함께 헌혈 캠페인을 펼쳤다. 지역사회 방역 봉사에도 앞장섰다. GS칼텍스 여수공장 임직원들은 인근 경로당과 마을회관 등 다중이용시설을 방문해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한 분무소독을 정기적으로 하고 있다.

여수지역 결식 우려 어르신들에겐 구호식품이 담긴 ‘에너지박스’ 400개를 전달했다. GS칼텍스 인재개발원이 있는 경기 가평군의 소외계층에게도 생활용품 키트를 지원했다.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은 대구·경북 지역 소상공인(카센터)들에게는 6억원어치의 회사 윤활유 제품 1만 상자를 무상 지원했다.

GS칼텍스 임원진은 자발적으로 코로나19 예방과 피해 복구를 위해 성금 2억원을 모금해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전달하기도 했다. 이외에도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3억8000만원 상당의 여수사랑 상품권을 구매했다.

GS칼텍스는 여름철 집중호우로 시설물과 인명 피해를 본 충주 지역에 구호용품을 긴급 지원하는 등 각종 재난·재해 이재민 구호활동에도 동참했다. 전국재해구호협회와 함께 이재민들의 사생활 보호와 심리적 안정을 위해 대피소에 분리형 칸막이를 설치하고 침낭, 마스크, 수면안대 등 구호용품을 제작했다. GS칼텍스는 또 임직원들의 정기적인 기부와 자발적인 봉사활동을 기반으로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펼치고 있다. 주력 사업장이 있는 여수를 중심으로 활동하는 ‘GS칼텍스 사회봉사단’이 대표적이다. GS칼텍스 여수공장, 물류센터 등 전국 10개 지역에서 15개 봉사대를 조직해 사업장 인접 지역사회 주민을 위한 지역밀착형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경로식당 배식 등의 식사 지원, 복지기관 개·보수, 장애인 나들이, 환경정화 등 매월 11회의 정기적인 봉사활동을 통해 지역사회 문제 해결에 앞장서고 있다. 2013년부터 시작한 ‘마음톡톡’ 사업도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마음톡톡은 청소년기를 지나는 아이들의 건강한 또래 관계와 학교생활을 위해 자아와 사회성을 증진시키는 집단예술치유 프로그램이다.

GS칼텍스는 2019년까지 7년간 전국에서 아동·청소년 1만8000여 명의 마음 치유를 지원했다. 2015년 심리변화 측정 진단도구를 개발해 프로그램의 효과를 체계적으로 분석하고 전문화된 프로그램으로 발전시켜 나가기 위한 노력을 이어가고 있다. 마음톡톡은 2018년부터 학교폭력 피해 학생에 대한 심리치유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올해부터는 통학형 센터 운영 지원 및 교사를 대상으로 한 교육 등으로 그 범위를 확대했다.

올해부터 시작한 ‘교실힐링’ 프로그램은 코로나19 확산을 예방하기 위해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진행하고 있다.

강경민 기자 kkm1026@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