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TSMC 제치고 5개월 만에
삼성전자가 대만 파운드리(반도체 수탁생산)업체 TSMC를 제치고 글로벌 반도체 시가총액 1위 자리를 탈환했다. 내년에 반도체산업 호황이 예상되면서 D램, 파운드리, 통신칩 등 ‘황금 포트폴리오’를 갖춘 삼성전자의 성장성이 부각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25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 시가총액은 524조3553억원(약 4751억달러·이하 24일 종가 기준)으로 TSMC를 제치고 기업가치 세계 1위를 되찾았다. 대만 증시에 상장된 TSMC 시총은 13조2200억대만달러(약 518조7528억원, 4701억달러)로 집계됐다. 삼성전자 시총이 TSMC보다 커진 것은 지난 7월 17일 이후 약 5개월 만이다.

TSMC도 하반기 들어 주가가 63% 급등할 정도로 선전했지만 종합반도체기업(IDM)인 삼성전자의 균형 잡힌 포트폴리오가 시장에서 더 높은 평가를 받은 것으로 분석된다. 삼성전자 역시 TSMC처럼 파운드리사업 실적이 호조세를 보이는 가운데 메모리 반도체 가격도 회복되고 있다. 삼성전자 주력 제품인 D램이 내년 1분기부터 ‘슈퍼 사이클(장기 호황)’에 진입할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올해 글로벌 반도체업체의 지형은 급격히 바뀌고 있다. 시가총액 기준으로 인텔이 세계 3위에서 5위(1929억달러)로 추락했고, 그래픽처리장치(GPU) 전문기업 엔비디아(3217억달러)가 3위를 꿰찼다. 반도체 장비업체인 네덜란드 ASML(2025억달러)도 인텔을 제치고 4위에 올랐다.

황정수 기자 hj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