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매출은 17% 증가
코로나 재확산에 오프라인 유통업체 매출 2%↓…증가세 꺾여

지난달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여파로 오프라인 유통업체의 매출 성장세가 2개월 만에 꺾였다.

산업통상자원부가 23일 발표한 '11월 주요 유통업체 매출 동향'에 따르면, 온라인 매출은 작년 동기 대비 17.0% 늘고 오프라인 매출은 2.4% 줄었다.

이에 따라 전체 매출은 6.3%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오프라인 매출은 2개월 만에 감소세로 돌아섰다.

오프라인 매출은 코로나19 사태로 지난 2월 7.5% 감소로 돌아선 뒤 줄곧 마이너스 행진을 이어오다 9월(1.0%)과 10월(2.1%)에 증가세를 보인 바 있다.

11월엔 코리아세일페스타의 영향으로 월초에 매출이 늘었으나 중순 이후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여파로 매출이 급감하며 월 전체 실적을 끌어내렸다.

업태별로는 편의점(3.3%)을 제외한 대형마트(-4.1%), 백화점(-4.3%), SSM(기업형 슈퍼마켓·-9.8%)의 매출이 일제히 줄었다.

온라인 유통업체는 코리아세일페스타와 연계한 다양한 할인행사와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식품(46.4%), 가전·전자(25.6%), 생활·가구(18.6%) 등 전반적인 상품군에서 매출이 상승했다.

다만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해 외출 및 여행 관련 상품의 판매가 감소하면서 패션(-0.4%), 서비스·기타(-9.8%) 매출이 줄었다.

전체 매출을 상품군별로 보면 대규모 쇼핑 행사로 가전·문화(23.9%), 유명브랜드(17.9%), 생활·가정(14.0%) 등은 증가했다.

반면에 패션·잡화(-10.3%), 서비스·기타(-2.6%), 아동·스포츠(-1.0%) 등 외출 관련 상품군은 감소했다.

코로나 재확산에 오프라인 유통업체 매출 2%↓…증가세 꺾여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