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중공업이 ‘차세대 열교환기’로 불리는 인쇄회로 기판형 열교환기(PCHE) 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한다.

두산중공업은 핵심 기술인 유로 설계와 공정 기술을 확보하고, 대형 PCHE 제작이 가능한 600t급 고온 프레스(고온 확산 접합로) 설치를 완료했다고 23일 밝혔다.

열교환기는 두 개 이상의 유체(물, 공기, 수소 등) 사이에서 유체의 냉각 또는 온도를 높이는 목적으로 열을 교환하는 장치다. PCHE는 화학적 방식으로 미세한 유체 이동로를 기판에 부식·가공하고 여러 층으로 쌓은 뒤 고압을 가해 제작된다.

PCHE는 기존 전열관형 방식 열교환기보다 10분의 1 이하로 축소 제작이 가능해 90% 이상 열교환 효율을 높일 수 있다. 또 스테인리스, 초합금 등 고급 재질을 사용해 초고온과 초고압 환경에서 적용할 수 있다. 두산중공업은 이번 고온 프레스 설치를 계기로 가스터빈, 국제핵융합실험로(ITER)용 대형 PCHE 수주에 나설 계획이다.

강경민 기자 kkm1026@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