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2030년까지 공공부문 선박 388척을 친환경 선박으로 전환한다. 선박의 온실가스 배출량을 기존의 30%로 줄이는 기술을 개발해 실증 사업도 추진한다.

해양수산부와 산업통상자원부는 이 같은 내용의 ‘제1차 친환경선박 기본계획’을 확정했다고 23일 발표했다.

이번 계획의 핵심은 친환경 선박 연구개발(R&D)을 지원하고 이를 공공부문 선박에 먼저 적용하는 것이다. 박준영 해수부 차관은 “내년부터 2031년까지 9600억원가량을 투입해 온실가스 배출량 저감 기술 개발 등을 지원하겠다”며 “조만간 예비타당성 검토가 진행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정부는 또 199척의 친환경 선박을 새로 건조해 노후 관공선을 대체하고, 선령 10년 미만의 관공선 189척에는 미세먼지 저감장치(DPF)를 설치키로 했다. 정부는 이 같은 사업으로 2030년까지 온실가스 약 40만t과 미세먼지 약 3000t(2017년 배출량의 18% 수준)을 감축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성수영 기자 syo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