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성부 KCGI 대표 "당장 엑시트 안해…1년 전이 더 절망적"

한진그룹 경영권을 두고 조원태 회장과 대립해온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의 강성부 대표는 22일 "당장 엑시트(자금 회수)할 생각도 없고, 할 수 있는지도 모르겠다"고 말했다.

강 대표는 이날 오후 경제 유튜브 채널 삼프로TV에 출연해 "견제 역할을 계속하면 회사가 좋아질 것은 틀림없다"며 "회사가 좋아진 이상 두 배를 먹고 나가냐, 열 배를 먹고 나가냐의 차이일 뿐 나쁠 것은 전혀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KCGI 등 3자 연합은 한진칼의 최대 주주지만,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통합을 위해 산업은행이 한진칼의 유상증자에 참여하면서 3자 연합의 경영권 분쟁 동력이 크게 약화했다.

강 대표는 "우리 펀드 투자자들은 저랑 굉장히 길게 가실 분들로, 저랑 같은 생각을 갖고 있다"며 "작년 이맘때가 오히려 더 최악의 절망적인 상황이었다"고 돌아봤다.

그는 "델타항공이 갑자기 14.9% 지분 공시를 하고 조원태 회장이 보잉 비행기를 10조원 이상 사겠다고 발표했다"며 "HDC현대산업개발이 아시아나항공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되면서 우리 주식이 휴짓조각이 되지 않을까 잠이 오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회사는 좋아지고 있고 통합 항공사의 최대주주인 것이 나쁘지 않다"며 "항공업은 규제산업이기 때문에 정부와 유관단체가 도와주지 않으면 안 되는데, 이번에 장관들이 모여서 논의하는 것을 보고 3년 후가 가슴 뛰고 궁금하다"고 기대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항공산업의 통폐합에 반대한 적은 없다"며 "다만, 왜 투자자 보호라는 절차는 생략되는지, 주주의 권리는 산업 통폐합이라는 큰 그림에서 무시해도 되는 작은 이익에 불과한 것인지에 대한 의문을 던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강 대표는 "산업은행의 중립성에 대해서는 누구나 느끼고 있을 것이고 내년 3월 주주총회에서 눈으로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며 "산업은행이 그런 오해를 받지 않으려면 중립성을 유지할 수 있는 기준을 제시하고 그렇게 행동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임시 주주총회 개최에 대해서는 "시간상으로 어렵지 않나 생각한다"면서 한진칼 상대로 제3자 배정 유상증자 금지 본안 소송을 낼 지에 대해서는 "면밀히 검토하고 있지만, 나 혼자 결정할 상황은 아닌 것 같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