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 국립수목원은 '산림식물종 보전·적응 사업'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 '2020 기후변화 대응 대표 기술 10선'에 선정됐다고 21일 밝혔다.

국립수목원은 2009년부터 전국 9개 국공립수목원과 함께 산림생태계의 기후변화 영향을 분석, 대응 전력을 마련하고 있다.

특히 한반도 산림의 식물 계절 현상 관측 자료를 DB화하고 분석해 산림의 '생태시계'가 빨라진 것으로 밝혀냈다.

또 세계 처음으로 인공지능 기법을 활용해 단풍 시기 등 식물 계절 현상의 예측 모델을 개발, 산림 분야의 선제 대응 전략을 마련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국립수목원의 기후변화 사업은 21∼27일 온라인으로 열리는 '2020 대한민국 과학기술대전'에서 카드 뉴스로 소개된다.

국립수목원, 과기부 '기후변화 대응기술 10선'에 뽑혀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