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은행·우리은행 만기도 이날 돌아와
쌍용차가 새 주인 찾기에 나섰다. 사진=연합뉴스

쌍용차가 새 주인 찾기에 나섰다. 사진=연합뉴스

외국계 은행에서 빌린 600억원의 대출금을 갚지 못한 쌍용자동차가 결국 기업회생절차(법정관리)를 신청했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쌍용차는 이날 이사회를 거친 뒤 오후 3시께 서울회생법원에 기업회생절차를 신청했다.

쌍용차는 JP모건, BNP파리바, 뱅크오브아메리카메릴린치의 대출 원리금 상환을 연체했다고 지난 15일 공시했다. 연체 액수는 약 600억원이다.

여기에 산업은행이 쌍용차에 대출한 900억원의 만기도 이날 돌아온다. 산업은행은 지난 7월6일과 19일 각각 만기가 돌아온 대출 700억원과 200억원의 만기를 모두 이날로 연장한 바 있다.

추가로 우리은행의 쌍용차 대출금도 이날 만기가 돌아온다. 지난 9월 말 기준 쌍용차의 우리은행 차입금(단기)은 150억원이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