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IBK기업은행)

(사진=IBK기업은행)

IBK기업은행(10,300 -0.48%)은 모든 신용‧체크카드를 항균카드로 제작한다고 21일 밝혔다.

항균카드는 카드 양면에 99.9% 항균 효과가 있는 필름을 코팅해 카드를 주고받는 과정에서 각종 세균과 바이러스의 전파를 막아준다.

기업은행은 지난 8월과 10월에 데일리위드(DailyWith)카드와 무민체크카드를 항균카드로 출시했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지속되면서 기존 카드도 항균카드로 발급을 원하는 고객이 많아 계획보다 서둘러 확대 적용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