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쓰는 물건 외부에 맡기고
베란다 등 카페·오피스로 활용
홈플러스 서비스 이용률 80%↑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이후 집 베란다를 카페, 사무실처럼 꾸미는 가정이 늘면서 베란다에 두던 물건들을 보관 또는 정리해 주는 서비스가 인기를 끌고 있다.

홈플러스는 도심형 개인창고 서비스 ‘더 스토리지 위드 홈플러스’ 이용자가 크게 늘었다고 20일 밝혔다. 매장의 빈 공간을 이용해 가전 의류 등 특정 계절에만 쓰는 제품, 낚시 캠핑을 비롯한 취미용품 등 당장 쓰지 않는 물건을 보관해주는 서비스다. 보관함이 최대 5.3㎡인 만큼 부피가 큰 제품도 넉넉히 맡길 수 있다는 설명이다. 지난해 7월 서비스를 출시해 경기 고양 일산점과 수원 원천점, 부산 서면점등 세 개 점포에서 이용할 수 있다.

코로나19가 본격적으로 확산되기 전인 지난 1월 더 스토리지 서비스의 이용률은 33%였다. 3월 코로나19 사태가 심해지면서 이용률이 59%로 급상승했다. 지난달 이용률은 80% 수준이다. 홈플러스 관계자는 “대형마트 중에서도 매장이 넓은 홈플러스의 특성을 이용해 내놓은 서비스인데 최근 ‘집콕’ 트렌드로 이용률이 빠르게 오르는 추세”라고 설명했다.

편의점 중에서는 CU가 올 4월 안 쓰는 짐을 보관해주는 ‘CU 마타주 셀프 접수’ 서비스를 내놨다. 소비자는 CU 점포에 가서 택배 신청 기기를 통해 짐을 맡길 수 있다. 한 번에 20㎏ 이하의 짐을 맡길 수 있고 6개월 이상 장기 보관도 가능하다.

CU 관계자는 “지난달 기준 서비스 이용 건수가 도입 초기인 4월에 비해 136% 증가했다”며 “오피스텔과 원룸 등에 거주하는 1인 가구의 호응도가 높다”고 말했다.

노유정 기자 yjro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