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보다 5~7%P 낮은 수준
은행권, 주주 반발 우려에 고심
금융감독원은 은행권의 배당과 관련해 주요 금융지주에 지난해보다 5~7%포인트 낮은 20% 전후의 배당성향을 권고하는 안을 마련한 것으로 20일 알려졌다. 코로나19 여파에 따른 연체 리스크에 대비하는 차원에서 쌓아둘 현금을 늘리라는 의미다. 배당성향은 순이익에서 얼마를 배당금으로 지급하는지를 나타내는 비율이다.

지난해 주요 금융지주들의 배당성향은 우리금융 27%, KB금융 26%, 하나금융 26%, 신한금융 25% 등이었다. 배당총액 기준으로는 신한금융이 8839억원(전환우선주 포함)으로 가장 많았고 KB금융(8610억원), 하나금융(6165억원), 우리금융(5050억원) 등의 순이었다.

신한, KB, 하나금융은 3분기까지 전년 동기 대비 2~3%가량 이익이 늘어났다. 4분기 실적이 같은 비율로 늘어나고, 지난해 25~27%대로 유지하던 배당성향을 20%로 줄인다고 가정하면 신한금융의 총 배당금은 작년보다 1800억원가량 감소할 것으로 전망된다. KB금융과 하나금융은 각각 1700억원, 1000억원 전후로 배당금이 줄어들 전망이다. 우리금융은 3분기까지 순이익 감소폭이 커 배당성향을 20%로 낮춘다면 작년보다 배당금이 최대 3000억원가량 줄게 된다.

금융당국은 코로나19라는 전례없는 위기 상황에 대비하려면 배당을 줄이고 부실에 대비한 완충장치를 최대한 확보하는 게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다. 금융사들은 작년처럼 배당을 할 수 없다는 점은 이해하지만 주주들의 반발이 거셀 것이라고 우려한다. 신한·KB·하나금융의 외국인 지분율은 60%가 넘는다. 우리금융의 주요 주주인 예금보험공사, 국민연금 등도 배당이 대폭 주는 건 꺼릴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다.

금감원은 코로나19 충격을 얼마나 견딜 수 있는지를 검토하는 스트레스 테스트(재무 건전성 평가)의 결과를 놓고 각 금융사에 배당과 관련된 최종안을 전달할 계획이다.

김대훈/임현우 기자 daep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