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당국이 급격히 늘어난 가계대출 관리에 들어간 가운데 은행권이 사실상 신용대출을 닫고 있다.

카카오뱅크는 오는 31일까지 마이너스통장 신용대출 신규 대출을 중단한다고 17일 밝혔다. 카카오뱅크 마이너스통장 대출은 직장인 고신용자를 대상으로 하는 대출 상품이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대출 속도를 조절하기 위해 연말까지 신규 마이너스통장 대출을 중단하기로 결정한 것"이라며 "마이너스통장 대출은 다른 대출과 비교해 상대적으로 대출 잔고의 변동성이 크다"고 설명했다.

신규 마이너스통장 대출은 중단되지만 기존 마이너스통장 이용자들은 연장 등 추가 거래를 할 수 있다. 건별 신용대출과 비상금대출, 사잇돌·중금리 대출, 전월세보증금 대출도 정상적으로 이용 가능하다.

시중은행의 대출 중단도 이어지고 있다. 신한은행은 지난 15일부터 '쏠편한 직장인 신용대출'을 포함한 직장인 신용대출의 비대면 신청을 연말까지 받지 않는다. 의사와 변호사 등 전문직 신용대출 한도를 기존 2억원에서 1억원으로 하향 조정했다.

국민은행도 연말까지 1억원이 넘는 모든 가계 신용대출을 사실상 중단했다. 타행의 주택담보대출을 국민은행 상품으로 바꾸는 '타행 대환 주택담보대출'도 연말까지 멈췄다.

우리은행은 직장인 대상 비대면 대출 상품인 '우리 WON하는 직장인대출' 판매를 중단했고, 하나은행도 전문직 신용대출 한도는 1억5000만원에서 5000만원으로 크게 줄인다.

윤진우 기자 jiin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