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연구원 보고서
사진=게티이미지

사진=게티이미지

국내 보험회사 경영진의 보수체계는 성과와 잘 연동되지 않고 있어 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16일 보험연구원이 펴낸 '보험회사 경영자에 대한 보상체계 연구' 보고서에 따르면 2018년 기준 보험사 임원의 총보수 중 기본급 비중은 68%로 나타났다. 나머지 성과보수 가운데 즉시 주지 않고 3년 간 나눠 이연(移延) 지급하는 비율은 50%로 총보수의 16%에 그쳤다.

2013년부터 2018년까지 6년 간 보험사 임원 보수를 모두 분석해 보니 기본급 64%, 단기 성과급 19%, 장기(이연 지급) 성과급 17%로 분석됐다. 이런 구조는 장기 성과급 비중이 훨씬 큰 미국, 유럽 등 선진국과 대비를 이룬다. 2008~2018년 미국 보험사 경영자의 보수는 장기 성과급 73%, 기본급 16%, 단기 성과급 5% 등의 구조였다.

해외와 달리 국내 보험사 임원은 기본급 비중이 높아 성과가 나빠도 높은 보수를 받고 있다. 2018년 보험사 임원 1인당 평균 총보수 2억9100만원 중 기본급이 1억9400만원이었다. 물론 기본급이 높은 보수체계는 보험업계뿐만 아니라 국내 기업 전반에 공통적으로 나타나는 현상이다.

한상용 보험연구원 연구위원은 "보험사는 경영자 보상에서 성과보수 비중을 높여 보수와 성과 사이의 상관성을 높여야 한다"고 했다. 특히 보험사는 수십 년짜리 장기 상품을 주로 취급하는 만큼 경영진이 단기 실적에 매몰되기보다 장기 손익 개선에 노력하도록 보상체계가 설계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장기 성과급의 실효성을 키우려면 서구권 보험사처럼 성과에 따라 이연 지급분을 축소 또는 환수하는 조항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연구진이 국내 보험사 경영자의 성과보수 비중과 회사의 3년 후 수익성(총자산이익률·자기자본이익률), 기업가치(토빈의 Q 비율) 사이의 상관관계를 분석한 결과 성과보수 비중이 높을수록 회사의 수익성과 기업가치가 높아지는 경향을 보였다.

2013~2018년 국내 보험회사 최고경영자(CEO)의 평균 재직연수는 35개월로 조사됐다. 생명보험사는 37개월, 손해보험사는 30개월이었다. 경영자 보상체계를 효과적으로 운영하려면 CEO의 장기 재임 기회도 늘려야 한다고 보험연구원은 주문했다. 보험업계 안팎에서는 업체들이 장기 상품을 판매하면서 정작 CEO는 2~3년 안팎 '단명'에 그치는 것이 산업 발전을 가로막는 걸림돌이라는 지적이 꾸준히 제기돼 왔다.

임현우 기자 tard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