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영등포구 한 은행의 주택자금대출 창구. 사진=연합뉴스

서울 영등포구 한 은행의 주택자금대출 창구. 사진=연합뉴스

주요 시중은행의 변동금리형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일제히 올랐다. 소비자들의 이자 부담이 더 커졌다는 의미다.

16일 금융권에 따르면 KB국민·우리·NH농협은행은 이날부터 신규취급액 기준 변동형 주택담보대출 금리를 전날보다 0.03%포인트씩 올렸다.

국민은행은 연 2.76~3.96%에서 2.79~3.99%로, 우리은행은 연 2.73~3.83%에서 연 2.76~3.86%로, NH농협은행은 연 2.66~3.67%에서 연 2.69~3.70%로 조정했다.

은행연합회가 전날 발표한 11월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자금조달비용지수)가 0.9%로 전월 대비 0.03%포인트 오른 데 따른 것이다. 코픽스는 농협, 신한, 우리, SC제일, 하나, 기업, 국민, 씨티 등 국내 8개 은행이 조달한 자금의 금리를 가중평균한 값이다.

코픽스 연계 주택금리를 매일 산출하는 신한·하나은행도 전반적으로 상승세를 나타냈다.

금융채 5년물을 토대로 계산하는 신한은행의 이날 신규취급액 기준 변동형 주담대 금리는 연 2.45~3.70%로 한 달 전보다 0.06%포인트 올랐고, 금융채 6개월물을 기준으로 삼는 하나은행의 신규취급액 기준 주택담보대출 변동금리는 연 2.686~3.986%로, 지난달보다 0.073%포인트 뛰었다.

이송렬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