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스1

사진=뉴스1

가상화폐거래소 업비트는 홈페이지와 앱에 '상장 사기 제보' 채널을 열었다고 15일 밝혔다. 업비트를 사칭해 가상화폐 상장 특혜를 제안하거나 상장 수수료를 요구하는 등의 사례가 대상이다.

업비트 운영업체 두나무 관계자는 "업비트의 상장 정책 등이 모두 공개돼 있지만 '상장비를 받는다', '특정 브로커를 통하면 상장을 보장받을 수 있다' 등 근거 없는 소문이 퍼져 왔다"며 "직접 제보를 받아 무분별한 상장 사기를 근절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석우 두나무 대표는 최근 기자간담회에서 "업비트는 수익원이 수수료밖에 없고, 상장비는 받지 않는다"며 "업비트가 상장비를 받는다는 소문이 있어 조만간 제보를 받아 조사하겠다"고 말했다. 제보 내용은 이 대표 책임 아래 신속하고 철저하게 조사한다는 방침이다.

임현우 기자 tard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