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은행, 기업구조혁신펀드로 경영난 기업에 330억원 투자

기업은행은 ‘기업구조혁신펀드’의 자펀드로부터 두 개의 중소기업에 총 330억원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14일 발표했다.

기업구조혁신펀드는 구조조정 활성화 기반 마련을 위해 민관이 공동으로 조성한 펀드다. 구조조정 진행 기업 중 성장 잠재력이 양호한 기업을 발굴해 투자한다.

투자 유치에 성공한 기업은 ‘티앤에프글로벌’과 ‘하인게인안테나’다. 티앤에프글로벌은 ‘우리-큐 기업재무안정 사모펀드(PEF)’로부터 230억원을 지원 받았다. 하인게인안테나는 ‘나우IB-KB증권 기업재무안정 PEF’로부터 100억원의 투자를 받았다.

티앤에프글로벌은 미래차의 핵심부품인 차량용 헤드업디스플레이(HUD)의 국산화에 성공한 기업이다. 지난해 말 관계사 부실로 사업이 중단될 위기였다. 주채권은행인 기업은행이 채권은행을 소집해 신속금융지원 프로그램을 주도했다.

하이게인안테나는 통신 중계기, 차량용 하이패스 등을 생산하는 업체다. 국내 통신사의 LTE 설비투자가 줄어들며 경영난에 빠졌다. 기업은행은 2018년부터 워크아웃(기업개선작업)을 통해 사업장 매각과 포트폴리오 재편 등을 지원했다.

오현아 기자 5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