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 KAPI 지수로 본 농산물값

기온 떨어지며 출하량 감소
김장가구 줄며 배추값 더 하락
두 달 넘게 떨어졌던 농산물 물가가 반등세로 돌아섰다. 2주 전부터 뚜렷한 상승 추세를 타고 있다. 찬바람이 불며 농산물 공급이 줄어든 데다 코로나19 재확산 여파로 집밥용 식재료 수요가 늘어난 영향으로 분석된다. 연중 최대 대목으로 꼽히는 내년 2월 설 연휴 때까지 농산물 가격이 계속 오를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뚝 떨어진 새벽기온에 출하량 감소
'집밥' 늘자…오이·깻잎·상추값 20% 올라

'집밥' 늘자…오이·깻잎·상추값 20% 올라

지난 9일 ‘팜에어·한경 한국농산물가격지수(KAPI: Korea Agricultural product Price Index)’는 전주(114.26)보다 4.72% 오른 119.66을 기록했다. 농산물 가격은 추석 연휴 직전인 9월 28일(198.12) 연중 최고점을 찍은 뒤 8주간 내리막길이었다. 그러다 지난달 28일 바닥(107.81)을 찍고 오름세를 타고 있다. 13일간 10.9% 상승했다.

팜에어·한경 KAPI지수는 농산물 가격 분석예측기업 팜에어가 작성하고 한국경제신문이 발표하는 국내 최초 빅데이터·인공지능(AI) 기반 농산물가격지수다. 국내 농산물 도소매시장에서 거래량과 대금을 기준으로 상위 22개 품목 거래 가격을 ㎏ 단위로 표준화한 뒤 산출한다.

전주 대비 가장 많이 오른 품목은 오이다. 오이 가격은 ㎏당 2415원으로 전주 대비 26.57%, 전월 대비 80.62% 상승했다. 전년보다도 47.49% 높은 가격이다. 오이 다음으로 전주 대비 상승폭이 큰 품목은 깻잎(25.88%), 상추(20.76%), 파프리카(16.38%) 순이었다.

서울 가락도매시장 관계자는 “새벽기온이 영하로 내려가면서 출하량이 급감한 것이 가장 큰 원인”이라며 “오이와 깻잎 출하량이 20% 이상 감소했고 상추도 생육이 느려져 논산, 익산 등 주산지에서의 수확이 크게 줄었다”고 말했다. ‘집밥족’의 증가로 가정용 식재료 수요가 늘어난 것도 원인으로 지목된다.
“가격 더 오를 수 있다”
한 대형마트 채소담당 상품기획자(MD)는 “농산물 가격이 반등하고 있지만 평년 대비로는 여전히 약세여서 산지 생산자들이 제값을 받기 위해 출하량을 조절해가며 가격을 더 올릴 수 있다”고 말했다. 깻잎, 상추, 파프리카, 양상추 등 예년보다 가격이 낮은 품목을 중심으로 앞으로 가격이 더 오를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이다. 한 예로 상추는 생산량 급감으로 전월과 비교해 55% 올랐지만 전년 동월에 비해서는 가격대가 17.34% 낮게 형성돼 있다.

반면 배추는 김장철임에도 가격이 계속 떨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배추는 ㎏당 358원으로 전주 대비 13.02%, 전월 대비 25.54% 낮다. 코로나19 여파로 여러 사람이 모여서 김장하는 문화가 위축된 것이 원인으로 꼽힌다.
KAPI, 장마·코로나19 등 변수 반영
올 한 해 농산물 시장은 전례 없던 악재로 널뛰기했다. 지난 7~8월 역대 최악의 장마로 호박, 딸기, 양파 등을 재배하는 비닐하우스가 크게 훼손됐다. 시설 복구가 늦어지면서 출하량이 감소했다. 이 영향으로 산지에서는 먹거리 수요가 크게 몰리는 추석 연휴(9월 29일~10월 4일)까지 시장이 요구하는 물량을 맞추지 못했다. 반면 추석 직후에는 코로나19 재유행으로 외식업소에서 식재료 수요가 크게 줄었다.

KAPI지수는 올 하반기의 변화를 수치로 잘 나타냈다. 지수는 지난 7월 1일 111.5를 기록했다가 추석 연휴 직전일인 9월 28일까지 77.5% 오르며 연중 최고점인 198.12를 찍었다. 지수는 연휴 직후인 10월 5일 144.15로 떨어진 것을 시작으로 지난달 말까지 하락세를 이어갔다.

박종필 기자 j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