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삭공구 제조업체 와이지-원(YG-1)이 인천 송도국제도시에 새로 완공한 본사 사무실엔 직원들이 사용하는 개인 책상이 없다. 1500여 명의 직원이 도서관처럼 그때그때 원하는 좌석을 골라 근무하는 ‘자율좌석제’를 도입했다. 이런 사무환경에서 창의적인 제품 혁신이 이뤄질 것이란 기대에서다. 송시한 YG-1 부사장은 “고객들의 다양한 요구를 충족할 수 있는 혁신형 제품을 만들어내려면 직원들의 소통과 협업이 필수적이라는 판단에 따른 시도”라고 말했다.

YG-1이 내년 창립 40년을 앞두고 인천 부평 본사를 송도 신사옥으로 이전한다고 10일 발표했다. 대지면적 4621㎡, 지상 10층 규모의 송도 신사옥은 YG-1이 세계 절삭공구 시장에서 명실상부한 글로벌 1위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한 포부를 담고 있다. 그동안 흩어져 있던 기술연구소와 기술교육원이 한자리에 모인다. 고객이 실제 원하는 제품의 설계부터 제조 및 시연까지 전 과정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공간도 마련했다. 제조업계에선 드물게 스마트오피스 개념을 적용한 사무공간엔 ‘아이디어팩토리(창의역량실)’, 협업존, 라운지 등도 선보인다.

1981년 설립된 YG-1은 자동차, 선박, 항공기 등에 들어가는 금형 제품과 기계 부품에 필요한 절삭공구를 전문적으로 제조한다. 이 중 ‘엔드밀(금속·플라스틱 등을 가공하는 절삭공구)’ 분야 점유율 세계 1위를 차지하고 있다. ‘투자 귀재’ 워런 버핏 벅셔해서웨이 회장이 투자한 회사로도 유명하다. 지난해 매출은 4279억원이었다.

이정선 기자 leewa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