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의 실책, 은행에 떠넘겨" 불만도
서울의 한 은행 창구가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사진=김영우 기자 youngwoo@hankyung.com

서울의 한 은행 창구가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사진=김영우 기자 youngwoo@hankyung.com

연말을 앞두고 금융당국이 '가계대출을 관리하라'며 시중 은행들을 압박하자 신용대출 판매를 중단하는 등 대출 문을 닫고 있다.

9일 금융권에 따르면 지난 4일 금융감독원은 부원장보 주재로 시중은행 가계대출 담당 임원(부행장급)들을 모아 '가계 대출 관리 동향 및 점검' 화상회의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금감원측은 지난달 신용대출을 포함한 가계대출이 증가했다며 "10월과 달리 11월 가계대출 관리가 잘되지 않은 것 같다. 연내 가계대출 총량 관리 목표를 반드시 지켜라"고 경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금감원은 연내 가계대출 총량 관리 목표 달성이 어려워진 2개 은행을 지목해 강하게 질책하며 '개별 면담'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은행권에서는 2개 은행의 행장이나 부행장이 이미 따로 금융당국에 소환됐거나 곧 불려갈 것이라는 소문이 돌고 있다.

금감원의 지적대로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 5대 시중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은 11월 한 달에만 9조4195억원 증가했다. 10월 증가액(7조6611억원)보다 약 2조원 많다. 금융당국이 지난달 13일 연봉 8000만원 이상 고소득자의 1억원이 넘는 신용대출 등에 대한 규제를 예고하자 '미리 대출을 받아두자'는 가(假)수요가 몰리면서 신용대출은 4조8495억원 급증했다. 같은 기간 주택담보대출도 4조1354억원 늘었다.

가계대출이 증가하고 금융당국이 경고와 압박에 들어가자 은행들은 가계대출 문을 아예 닫고 있다. 지난 10월부터 신용대출 금리를 높이고 한도를 줄이는 방식을 써왔지만, 대출 수요가 급증하며 총량 관리에 어려움을 겪자 남은 수단을 모두 동원하는 분위기다.

KB국민은행은 당장 이날부터 연말까지 대출상담사를 통한 주택담보·전세대출 모집을 전면 중단한다. 대출 상담사는 은행 외부에서 대출 상담창구 역할을 하며 은행과 차주(돈 빌리는 사람)를 연결해주는데, 지난 수년간 이들을 통한 대출을 막은 사례는 없었다.

우리은행은 비대면 신용대출 간판 상품인 '우리 WON하는 직장인대출' 판매를 오는 11일부터 중단한다. 올해 설정해둔 대출 한도 3조3000억원이 소진돼 판매를 조기 종료했다는 설명이지만, 한도를 이유로 주력 상품 판매를 중단하는 것은 이례적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하나은행도 조만간 의사·변호사 등 전문직에 대한 대출한도를 더 낮추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은행권에서는 당국에 대한 불만도 터져 나온다. 부동산 가격 상승 등 정부의 정책 실패로 대출 수요가 급증한 것인데, 은행에게 책임을 돌린다는 시각이다.

은행권 관계자는 "은행은 대출 수요가 많아 대출한 것일 뿐"이라며 "지난달의 경우 당국이 신용대출 규제를 예고해 가수요 급증을 자초했다. 은행의 총량 관리 부실을 질책한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꼬집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