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세 행원급도 대상에 포함, 임원도 줄일 듯
(사진=BNK금융그룹)

(사진=BNK금융그룹)

BNK금융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와 비대면 금융 확대 추세에 따라 인력 구조조정에 나선다.

9일 BNK금융에 따르면 부산은행과 경남은행은 최근 직급과 연령별 희망퇴직 규정을 마련하고 신청자를 모집하고 있다.

당초 계획대로라면 올해 대상자는 만 56세인 1965년생이다. 여기에 이번에는 과장급 이상인 70년생까지는 물론 10년 이상 근무한 직원 가운데 대리급 이하 직원도 포함했다.

은행 측은 코로나19 상황이 장기화하는 상황에서 비대면 디지털 금융이 확대되면서 몸집을 줄일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일반 직원을 대상으로 하는 희망퇴직은 부산은행의 경우 2018년 이후 처음인데 올해는 대상 연령도 크게 낮췄다.

부산은행은 올해 희망퇴직자에 대한 보상도 은행권 상위 수준으로 늘리기로 했다.

임금피크를 앞둔 65년생에게는 32개월 치를, 대리급 이하 직원에게는 38개월 치를, 1966년∼1970년생에게는 38개월∼40개월 치를 각각 특별 퇴직금으로 지급할 계획이다.

경남은행도 부산은행과 비슷한 수준의 특별 퇴직금을 마련하고 희망퇴직 신청을 받고 있다.

또 올해는 지점장이나 일반 직원뿐만 아니라 임원 수도 줄일 것으로 보인다.

BNK금융은 그룹 차원에서 임원을 감축한다는 목표를 정하고 감원 대상자를 선별하는 작업을 진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