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3분기 누적 R&D 투자 16조원 육박
서초동 삼성전자 본사의 모습. 사진=김범준기자 bjk07@hankyung.com

서초동 삼성전자 본사의 모습. 사진=김범준기자 bjk07@hankyung.com

국내 대기업들이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 따른 실적 악화에도 연구·개발(R&D) 투자를 전년 대비 오히려 8000억원 늘린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전자는 누적 R&D 투자가 16조원에 육박해 부동의 1위를 이어갔고, 매출 대비 R&D 투자 비중이 가장 높은 기업은 네이버로 집계됐다.

9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가 국내 500대 기업 중 분기 보고서를 통해 R&D 투자 금액을 공시하는 217개 기업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3분기 누적 투자액은 총 40조1561억원으로 작년 동기보다 2.03%(8000억원) 증가했다.

같은 기간 이들 기업의 매출은 1178조6822억원으로 4.85% 감소했다.

매출이 감소했는데도 R&D 투자액은 늘면서 매출액 대비 R&D 투자 비중은 작년보다 0.23%포인트(P) 높아진 3.41%를 기록했다.

기업별로는 삼성전자의 R&D 비용이 15조8971억원으로 다른 기업들에 비해 압도적인 수준을 유지했다. 500대 기업 중 10조원 이상을 R&D에 투자한 기업은 삼성전자가 유일했다.

삼성전자를 비롯해 R&D에 1조원 이상을 투자한 LG전자, SK하이닉스, 현대자동차, LG디스플레이, 기아자동차 등 6개 기업이 조사 대상 기업 전체 R&D 투자액의 65.2%를 차지했다.

업종별로 보면 조선·기계·설비, 서비스, 공기업, 철강, 건설·건자재 등 8개 업종의 R&D 투자액은 5조9414억원으로 작년보다 5.2% 줄었다. 조선·기계·설비 업종의 R&D 투자 감소폭이 1630억원으로 가장 컸다.

반면 자동차·부품, 제약 등 9개 업종은 R&D 비용이 34조2146억원으로 3.4% 늘어 전체 R&D 투자액을 끌어올렸다.

매출 대비 R&D 비중이 가장 높은 기업은 네이버였다. 네이버는 매출 3조7915억원 중 25.51%에 달하는 9673억원을 R&D에 투자했다. 한미약품(23.39%), 넷마블(20.59%)도 매출의 20% 이상을 R&D에 투자했다. 이외에 △셀트리온(18.54) △엔씨소프트(17.63%) △대웅제약(15.57%) △카카오(13.24%) △SK하이닉스(10.98%) △유한양행(10.76%) △종근당(9.78%) 등의 R&D 투자 비중이 높은 기업로 집계됐다.

매출 대비 R&D 비중이 가장 높은 업종은 제약업(13.21%)이었고, IT·전자(8.19%), 서비스(6.4%), 자동차·부품(2.96%) 등이 뒤를 이었다.

조아라 기자 rrang12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